3회 광주디자인비엔날레

2009년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The Clue – 더할 나위 없는”을 주제로, 실마리라는 의미의 영어 단어 “Clue”와 디자인을 통해 추구하는 궁극적인 상태를 의미하는 ‘더할 나위 없는’의 조합을 통해 글로벌 디자인계에 반향을 일으킬 수 있는 새로운 실마리를 제시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특히 이들 주제를 구현하는 실마리와 출발점을 한국문화의 원형으로 삼았다는 점을 주목할 수 있습니다.

주제

The Clue_더할나위 없는 The Clue

총감독

은병수 은카운스컨설팅 대표 소개영상

기간

2009. 09. 18 ~ 11. 04 (48일간)


주요프로그램
본전시
- 의 : 일상복, 의례복 등의 독특한 아름다움과 멋을 지닌 의생활 속 디자인적 가치 조명
- 식 : 삶의 기초 조건이자 친교와 문화적인 멋으로서 음식문화 속 디자인적 가치 조명
- 주 : 지역과 생활환경, 종교에 따라 독특한 문화로 전승되어온 주거문화 속 디자인적 가치 조명
- 학 : 배움과 가르침, 익히고 깨달음의 과정과 방법, 매개수단인 문자문화의 디자인적 가치조명
- 락 : 삶의 희로애락을 표현하고 흥과 예, 어울림을 매개하는 소리문화를 디자인적 관점에서 조명
특별전
살림, 살핌, 어울림
학술행사
컨퍼런스
이벤트
축제, 공연

행사규모
참가국 기업 디자이너 작품수 관람객
48개국 376개 519명 1,951개 202,053명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