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s
D+626

홍보자료

  • 제   목 [보도자료]신재생에너니 전시...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 에너지는?
  •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7-08-26/17:50 조회수 1192
루미네이드_팩라이트시리즈.jpg마르한 반 아우벨_커런트윈도우.jpg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신재생에너지 전시 ‘눈길’

13개국 65개 실험적 제품․디자인 소개…에너지밸리

 

중세 성당의 유리창을 떠올리게 하는 형형색색의 컬러와 다양한 모양의 스테인드 글라스. 이 유리창은 태양전지로 만들어져 유리창 자체가 전기를 생산한다. 창틀의 포트에 케이블을 연결하면 스마트폰(7시간 충전) 등 다양한 디지털 기기를 충전할 수 있다.

 

네덜란드 출신의 디자이너 마르얀 판 아우벨(Marjan Van Aubel)이 디자인한 ‘커런트 윈도우(Current Window)’. ‘염료 감응형 태양전지(Dye Sensitised Solar Cells)’ 기술을 이용한 태양광 발전형 창문이다. 미적 감각을 더해 에너지를 얻을 수 있는 실험적인 사례로 꼽힌다.

 

새 정부의 에너지 정책이 ‘탈원전, 신재생에너지 비중 확대’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신재생에너지(New and Renewable Energy)’ 전시를 마련한다.

 

(재)광주디자인센터에 따르면 ‘FUTURES(미래들)’을 주제로 오는 9월 8일 개막하는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본전시2(미래를 디자인하다)’ 일환으로 마련된 이 전시는 태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이해부터 관련 기술과 제품, 정책 등을 소개한다.

 

전시 큐레이터는 엔조마리 디자인전, 청주공예비엔날레 등에서 큐레이터로 활동한 윤효진 맡은 대표(34)가 맡고 있다. 전시관은 미국 등 13개 국가의 디자이너 31명, 20여 개 기업에서 65점의 전시아이템으로 꾸며진다.

 

주요 전시콘텐츠로는 ‘커런트 윈도우’를 비롯해 튀니지의 타이어 윈드 & 사폰 에너지(Tyer Wind & Saphone Energy)의 풍력발전기(초당 50~200회의 날갯짓을 하는 벌새를 모티브로 디자인된 제품으로 위아래로 날갯짓하면서 에너지를 생산), 한국 스타트업 기업인 요크(Yolk)의 솔라페이퍼(종이처럼 얇고 가벼운 태양광 충전기), 미국 루미네이드(LuminAID)의 팩라이트(PackLite, 휴대용 태양광 충전식 LED 랜턴) 등을 실물로 선보인다.

 

글로벌 기업들의 다양한 에너지분야 신기술, 제품 컨셉과 에너지 정책들도 패널 및 영상 형태로 선보인다. 구글(Google)의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powered entirely by renewable energy), 테슬라의 솔라시티(Solar City, 주거용 통합 태양광 시스템), 볼보의 퓨어 텐션 파빌리온(Pure Tension Pavilion, 독립형 텐션 막구조를 이용한 휴대용 태양광 충전소) 등도 관심거리. 광주광역시를 비롯해 빛가람혁신도시권의 ‘에너지 산업 허브’를 꿈꾸는 한국전력공사의 에너지밸리(Energy Valley)에 대한 비전도 소개한다.

 

이 밖에 영국 데이비드 맥캔들리스(David McCandless)의 신재생에너지 개념도(급격한 지구 온난화에 대한 해결책 제안)와 탄소배출량에 대한 통계 및 수치 예측, 한국 203인포그래픽연구소의 신재생에너지와 탄소발자국 관련 인포그래픽 등 시각화된 이미지로 관람객의 이해를 높인다는 구상이다.

 

특히, 환경 보존을 이야기하는 만큼 신재생에너지 폐기물을 최대한 줄일 수 있도록 물류박스를 전시시설로 활용하는 등 친환경 전시로 연출한다는 구상이다.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장동훈 총감독은 “탄소배출과 온난화, 안전, 환경보존 등 오래된 이슈 속에 미래 에너지원으로 꼽히는 신재생에너지 분야가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면서 “이번 전시를 통해 선보이는 다양한 실험과 컨셉 디자인 등을 통해 관람객들과 함께 에너지의 ‘미래들’을 상상해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광주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9월 8일부터 10월 23일까지 46일간 ‘미래들(FUTURES)’을 주제로, 광주비엔날레전시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주시립미술관 등에서 열린다.

 

행사는 △본전시 △특별전 △국제학술행사 등을 통해 디자인이 그려보는 미래사회의 라이프 스타일과 미래 산업, 미래 일자리 등에 대한 다양한 ‘미래들’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비즈니스라운지 △디자인페어 △벤처마이닝페스티벌 등 디자인비즈니스는 물론 디자인체험, 이벤트 등 기업, 시민, 학생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진행된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