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시작

정보찾기

NEWS & ISSUE

NEWS & ISSUE
[광주매일신문] 광장 ‘공공정원’서 ‘휴머니티’ 의미 되새긴다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 주제> 2019-08-13

오는 9월7일 개막하는 2019광주디자인비엔날레가 올해 행사의 주제인 ‘휴머니티’(Humanity)를 더욱 효과적으로 다루는 창의적인 시도를 한다. 바로 광주 북구 용봉동 비엔날레전시관 곳곳에 설치되는 ‘상징조형물’을 통해서다.

이는 최근 우리사회에서 주목받는 ‘커뮤니티 가든’(community garden·공공정원) 형태로 구현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올해의 전시 행사 중 하나로 비엔날레전시관 앞 광장 등 전시장 일원에 ‘상징조형물’을 설치한다.

상징조형물은 ‘다름과 공생’을 주제로 마련된다. 올해 디자인비엔날레의 주제인 ‘휴머니티’를 배경으로 디자인의 사회적 ‘배려’와 시민 삶을 살피는 ‘역할’을 모색하고, 도시 속에서 자연의 체험과 즐거움을 제공함으로서 미래 도시의 니즈를 반영한 실험적인 공적 공간의 방향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큐레이터는 이강현 홍익대 교수가 맡았다.

광장은 단순한 상징조형물이 아닌 공공의 가치를 실현하는 실용성 있는 공공디자인을 기반으로 3단계 체험공간으로 계획됐다.

커뮤니티가든에는 중국 상해로 영역을 확장해 활발하게 활동중인 네델란드 출신의 건축가 빈센트(Vincent de Graaf)와 윈디(Wendy Saunders)이 디자인한 팝업가든 ‘어반 블룸’(Urban Bloom)작품과, 2018 평창 동계올림픽메달 디자이너로 대한민국디자인대상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받은 이석우 디자이너의 ‘더 커튼드 월’(the curtained wall)이 설치된다.

또한 2018 Newcity 선정 시카고 디자인 50인 중 12위에 랭크된 예술와 디자인의 영역을 넘나들며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가는 장성 작가(시카고 일리노이주립대 교수)의 ‘인상’ 작품이 디자인비엔날레전시관 2층 중정에 설치될 예정이다.

빈센트와 윈디의 도시생활 속 오아시스를 상징하는 ‘어반 블룸’은 나뭇잎 컬러가 투명하게 비치는 풍선이 공간위에 매달려 떠다니는 오브제로 표현됨으로서 가든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장소가 될 것이며, 사용되는 소재들은 재활용이 가능한 산업용자재와 자연의 야생식물을 혼용함으로서 ‘전혀 새롭지 않은 것에서 찾은 어떤 새로움’의 가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석우 디자이너는 선의 조형적 표현을 형상화한 월(wall)을 설치해 광장에 관객이 보고 만지며 체험할 수 있는 그늘 막을 제공할 예정이다.

장성 작가는 공업적 프로세스인 인젝션 몰딩을 통해 만들어진 Mobi 모듈을 이용해 ‘휴머니티’를 ‘인상’이라는 주제로 Mobi 모듈이 가지는 구상적 표현력의 한계와 모호한 인물상의 구현을 통해 관객의 인지적 참여에 의지해 휴머니티의 인상을 완성해가고자 한다.

이강현 큐레이터는 “비엔날레 광장의 커뮤니티가든은 ‘나’를 둘러싸고 있는 세계안의 존재들을 배려하고 서로 상생한다는 뜻을 담고 있으며 ‘공공성’과 ‘삶과의 관계성’을 의미하는 상징물”이라며 “관람객들이 전시관 밖에서도 자연과 어우러진 공간 속에서 휴식과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창의적 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정겨울 기자
 

첨부파일 첨부된 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 [전남매일] 전시관 앞 광장서 즐거운 휴식
다음글 [광주일보] 구글로 만나는 A C C 디자인비엔날레